남해해경청 지원자 200명 운동장 의자에 앉아 응시
운동장에서 적성검사 치르는 의무경찰 지원자들. 남해해경청 제공

코로나19 때문에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의무경찰 선발시험이 운동장에서 치러졌다.

남해해경청은 이달 11일 부산 영도구 부산해양경찰서 운동장에서 신임 의무경찰 선발시험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그간 실내에서 치러지던 시험이 처음으로 야외에서 치러진 것이다.

이 시험은 당초 지난 2월 27일로 치려질 예정이었다가 코로나 사태로 이달 11일로 조정됐다.

남해해경은 “지원자의 전역 후 원활한 학업 수행과 사회 진출을 고려해 이날 시험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시험은 적성검사를 비롯해 신체검사, 팔굽혀펴기와 윗몸일으키기, 10m 달리기 등 체력검사, 면접 등 순이었다. 응시자들은 운동자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 적성검사 등을 작성해야 했다.

시험이 진행되는 동안 방역담당관이 수시로 체력 측정기구를 소독하는가 하면 응시생 마스크 착용을 확인하고 발열 검사 등을 실시하기도 했다.

부산해경 운동장에는 야외 텐트 5동을 만들어 사전 방역을 하고, 면접 시간을 분산해 응시생 간의 접촉을 최소화했다.

53명을 모집하는 남해해경청 신임 의무경찰 선발시험에 210명이 지원, 3.9대 1 경쟁률을 보였다. 합격자는 이달 16일 해양경찰청(www.kcg.go.kr) 및 해양경찰 의무경찰 모집 사이트(http://ap.kcg.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