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물자 국경 검역 강화
북한 함흥시 위생방역소에서 버스 내·외부 소독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을 12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평양=노동신문 뉴스1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선포하면서 국제사회의 경각심이 고조되면서 북한도 국경 검역을 강화하는 등 방역체계 재정비에 나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수입물자 취급에서 지켜야 할 중요한 요구’ 기사에서 수입 물자에 대한 검사검역 및 소독 규정을 수정ㆍ보완해 국경검사검역기관과 위생방역기관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비상설 중앙인민보건지도위원회에서는 날로 첨예화 되는 국제적인 방역사업과 더욱 심각해지는 피해 상황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 과학적이면서도 선제적 봉쇄 대책을 철저히 세워나가는 데서 수입물자들에 대한 취급을 엄격히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침 개정 배경을 밝혔다.

새 지침은 소독약의 규격, 소독 방식, 방역복과 장비 규정 등을 꼼꼼하게 안내했다. 운송수단별 소독 방법도 정비했다. 또한 선박, 열차, 화물차 등 운송수단별 규정도 뒀는데, 운송수단 내외부 구조에 따라 분무소독 또는 훈증소독을 하고 3시간 경과시키는 것을 의무화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국경 통과 지점에서 소독에 동원되는 수출입품검사검역일꾼(간부)들은 개인보호복과 보호안경, 마스크, 위생장갑 등 개인 보호기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북한은 WHO의 코로나19 팬데믹 선포 소식도 신속하게 보도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코로나19가 세계적 범위에서 계속 전파되고 있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가 이 전염병을 세계적인 유행병으로 선언했다”며 “다만 WHO는 코로나19는 역사상 처음으로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세계적 유행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