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게티 이미지 뱅크

서울 종로구의 한 어학원에서 학원 조교가 욕을 했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30대 남성 수강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11일 오후 학원 조교에게 흉기를 휘두른 A(31)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오후 3시 30분쯤 종로구의 한 어학원 4층에서 학원 조교 B(31)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B씨는 얼굴 등을 크게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다른 조교 2명을 상대로 추가 범행을 저지르기 위해, 조교들의 사무실이 있는 13층으로 올라가 사무실 문 앞에서 실랑이를 벌이다가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경찰은 A씨가 지난달 학원 교재 구입 때 조교들이 A씨에게 욕을 했다는 이유로 원한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B씨는 조교 대표로 A씨와 상담을 했는데, 이때 A씨가 불만을 느껴 범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중으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