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최고위원, 최고위 비공개 전환 직전 “비례정당 명분 없다”

11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돌발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김해영 최고위원이 민주당의 선거연합정당 참여를 전 당원 투표를 거쳐 결정하겠다는 이해찬 당 대표 발언을 정면 반박한 건데요.

김 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다시 한 번 민주당의 선거연합정당 참여에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하게 밝힌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가 “민주당은 촛불 혁명 세력의 비례대표 단일화를 위한 연합정당 참여를 내일(12일) 전 당원 투표를 거쳐 결정한다”고 밝힌 직후, 이를 공개 반대하고 나선 겁니다.

이 발언은 당 최고위원회가 비공개로 전환될 때쯤 나왔는데요. 김 최고위원은 “한 마디만 하겠다”며 “민주당은 연동형 비례제 도입을 주도한 정당이다. 그 동안 미래통합당에 대해 강력한 규탄의 입장을 견지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선거연합정당은 우리사회 공동체 중요한 문제들에 대한 여론수렴, 형성 기능이 없어 보인다”며 “정당 민주주의 보호 범위 밖에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연동형 비례제를 함께 주도한 정의당이 선거연합정당 참여에 분명히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때문에 민주당의 선거연합정당 참여는 명분이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진행을 맡은 소병훈 의원이 “개인 의견이냐”고 묻자 김 최고위원은 “개인 의견”이라고 답했습니다.

민주당은 12일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묻는 전 당원 투표를 실시하는데요. 김 최고위원의 직격탄은 영향을 줄 수 있을까요?

이현경 PD bb8@hankookilbo.com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