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5월 2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 영화의 거리 전주 돔에서 열린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한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개최 일정이 연기됐다.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는 영화제 개막일을 4월 30일에서 5월 28일로 4주 연기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주영화제는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열흘간 전주 영화의 거리와 팔복예술공장 일대에서 열린다.

전주국제영화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검토한 결과 신종 코로나로 게스트와 관객의 건강과 안전을 우려해 영화제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최수학 기자 shc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