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처 8곳, 여성 고위 공무원 여전히 ‘0’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부 부처 8곳, 여성 고위 공무원 여전히 ‘0’

입력
2020.03.09 01:00
0 0

승진할 여성 인력풀 부족… “여성할당제 등 적극 조치 필요”

중앙부처 여성공무원 현황

전체 공무원 중 여성 비율이 절반을 이미 넘어섰는데도 고위직에는 여성이 1명도 없는 정부 부처가 8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중앙부처 내 여성 고위공무원(실ㆍ국장급)이 없는 부처는 중소벤처기업부, 공정거래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방위사업청, 새만금개발청,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경청 등 8곳이다. 공직사회 내 여성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고위직에서 ‘유리천장’은 여전히 단단한 것이다.

실제로 여성 공무원 비율은 2017년(50.2%)을 기점으로 남성을 앞질렀다. 2018년에는 전체 국가공무원 66만9,077명 중 여성이 50.6%(33만8,489명)를 차지했다. 반면 고위공무원 1,539명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7.1%(109명)에 불과하다.

고위직으로 승진할 여성 인력풀 자체가 없다는 게 주요인으로 꼽힌다. 중앙부처의 한 여성 국장은 “과거에는 공직에 여성의 진입 자체가 적었기 때문에 이후 고위직 비율도 낮을 수밖에 없는 측면이 있었다”며 “지금은 신입 직원의 절반 이상이 여성인 만큼 점차 나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사처는 2022년 여성 고위직 비율을 1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 하에 여성관리자 임용확대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시행중이다. 모든 중앙부처에 최소 1명의 여성 고위공무원을 둬야 한다는 지침을 세웠다.

하지만 여성의 진입 확대로 인한 자연 증가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지난해 말 ‘공직 내 여성관리자 확대’ 관련 보고서를 통해 2027년 여성 고위직공무원이 7.3%에 그칠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다.

이은영 인사처 균형인사과장은 “자체 승진시킬 내부의 후보 풀이 없는 곳은 다른 부처와 인사교류나 외부 스카우트를 이용해 임용하는 방식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작년 대변인(국장급)에 외부 인사로 여성을 영입해 최초 여성 고위직이 탄생한 바 있다.

여성할당제 등 좀더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신경아 한림대 사회학과 교수는 “2003년 양성평등채용목표제가 도입됐을 때 한쪽에선 ‘10년만 지나봐라’라고 했지만 기대처럼 나아지지 않는다는 걸 지난 역사가 말해준다”며 “특정집단이 과소 대표될 때 ‘적극적 조치(어퍼머티브 액션)’를 확대해 조직 내 다양성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