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마스크 생산업체인 경기 평택시 우일씨앤텍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용 마스크의 공적 유통을 담당하게 된 전국 1만4,000여개 약국 약사들에게 “일선 약사님들의 협조에 깊이 감사 드린다”고 6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오늘부터 공적 유통 마스크의 70%가 약국을 통해 판매된다. 동네 약국들의 수고가 커질 것”이라며 “일요일에 문을 열어야 하는 어려움도 더해졌다”고 했다. 이어 “특히 내주부터 시행하는 5부제 판매는 처음 해보는 제도여서 초기에 여러 가지 불편과 혼란이 있을 수도 있다”면서 “그 불편과 항의를 감당하는 것도 약국의 몫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약국은 국민과 가장 가까이에서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곳. 주민들의 사랑방 역할을 하는 약국도 많다”면서 “어려움을 뻔히 알면서, 함께 나서주신 것도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의 건강을 지키겠다는 사명감 때문일 것”이라고 했다. “정말 든든하고, 감사하다”고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현장에서 느끼는 문제점이 있다면 언제든 말씀해 달라. 바로바로 개선하겠다”며 “국가재난 대응을 위해 온 힘을 다해 협조해주신 약사님들의 노고를 기억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는 “함께 이겨냅시다. 우리는 코로나 19를 이길 수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