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 회의서 강한 유감 표명
청와대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청와대가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한국인 입국자를 14일간 대기하도록 하는 등 입국제한 강화 방침을 발표한 데 강한 유감을 표했다. 또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우리 국민에 대한 입국제한 강화 조치와 자국민에 대한 여행 경보 상향 조치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NSC는 “우리나라는 세계가 평가하는 과학적이며 투명한 방역체계를 통해 신종 코로나를 엄격하게 통제ㆍ관리하는 데 비춰 일본은 불투명하고 소극적 방역조치로 국제사회로부터 불신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 정부가 부당한 조치를 우리 정부와 사전 협의 없이 취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정부는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를 포함한 필요한 대응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 등을 검토하겠다고 한 데 따라 정부는 일본인의 방한을 제한하는 등 맞불 대책을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NSC는 한국 국민이 해외 체류 또는 여행 중 겪는 불편함과 불이익을 해소하기 위한 대응조치도 검토했다.

앞서 지난 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신종 코로나 대책본부에서 한국과 중국(홍콩ㆍ마카오 포함)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해 2주간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대기하고, 일본 내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말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