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코로나19 특별대응 산별대표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장기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양대 노총이 신종 코로나 특별팀을 꾸려 대응에 나섰다.

5일 전국민주노총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긴급 산별대표자회의를 개최하고 모든 가맹ㆍ산하 조직이 신종 코로나 특별대응체계를 구성해 대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별대응팀은 일일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신종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고 신종 코로나로 인한 노동자 피해 상황을 취합해 대응에 나선다.

이를 바탕으로 민주노총은 ‘신종 코로나 민주노총 특별요구안’을 마련해 다음주 중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메시지 발표와 함께 대정부 교섭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최일선에서 감염을 무릅쓰고 방역에 최선을 다 하는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노고를 잊지 말아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공공부문의 사회적 가치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사회적으로 공공성을 확대, 강화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원조합대표자회의를 연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역시 신종 코로나 대응단을 만들고 실태조사와 분석, 현장 대응지침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각 산별 노조는 모금운동을 통해 피해가 심각한 대구 경북 지역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난달 26일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은 대구지역본부를 방문해 마스크 1만 개를 전달했으며 경북의 영세 사업장 지원 방안을 수립하기로 했다.

한국노총은 “현장 실태 조사 결과를 분석해 종합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정부에 대책 수립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소영기자 sosyo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