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선수단. OK저축은행 배구단 제공.

남자 프로배구 OK 저축은행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성금 2,000만원을 기부했다.

OK저축은행은 5일 “석진욱 감독이 제안해 선수들이 자발적으로 성금을 모았다”며 “조성된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대구ㆍ경북 지역에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장 심경섭은 “감독님 제안을 듣고 선수들도 흔쾌한 마음으로 동참하기로 했다”면서 “적은 금액이지만 팬들의 사랑에 보답할 기회라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석진욱 감독도 “V리그 중단으로 걱정이 많다. 체육관이 다시 팬들의 함성으로 가득 차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