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25년 동안이나 계속 매주 금요일마다 저녁식사를 같이 한 친구들을 손님으로 기념식사 케이터링을 해요.

놀랍네요! 같이 웃고 얘기할 수 있는 추억들이 많겠어요.

아, 그 사람들 벌써 수 년째 서로 얘기 안 한대요.

하지만 먹는 건 진짜 좋아하네요.

It must be an awfully quiet dinner. But on the bright side, there is one thing that holds these friends together for such a long time!

저녁식사가 무척이나 조용하겠네요. 하지만 긍정적인 것은, 이 친구들을 긴 세월동안 뭉치게 한 확실한 뭔가가 있다는 겁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