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서울 신사동 소재 광림교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주일 예배 안내문. 홈페이지 화면 캡처

신자 수가 10만명에 이르는 서울 신사동 광림교회도 영상 생중계로 주일(일요일) 예배를 대체하기로 했다. 주일이 임박하자 망설이던 서울 대형 교회들의 막바지 예배 중단 도미노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다.

광림교회는 29일 홈페이지 안내문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국내외에서 증가하고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3월 1일과 8일 주일 예배(1~5부)를 실황 생중계로 각 가정에서 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교회는 “주일 예배를 거룩한 성전에서 함께 모여 드리지 못하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지만, 전염병 확산이 하루 빨리 종식되기를 기도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영상을 통해 예배 드리기 바란다”고 교인들에게 주문했다.

이날 예배당 주일 예배 포기 결정을 내린 서울 대형 교회는 광림교회뿐 아니다. 저동 영락교회(교인 4만5,000명)는 이날 당회 명의로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긴급 공지문을 통해 “3월 1일(주일) 1~5부 예배는 온라인 생중계로 드린다”며 “성도님들은 자택에서 예배당 예배와 동일한 경건한 마음과 단정한 복장으로 주일 예배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교회 담임 김운성 목사는 목회서신에서 “성도님들의 건강을 염려하고 지역 사회 감염원이 되지 않아야 하겠다는 마음과 향후의 일들을 생각해 당회가 긴급 공지를 드리게 됐다”고 했다.

역삼동 충현교회도 이날 홈페이지에 긴급 공지문을 올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부터 성도와 지역 사회의 안전을 위해 3월 1일(주일)부터 3월 8일(주일)까지 교회 주일 예배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외에 강남동산교회와 광장교회, 영등포교회도 홈페이지를 통해 주일 예배를 교회 내에서 하지 않는다고 알렸다. 앞서 여의도순복음교회와 명성교회, 소망교회, 온누리교회, 새문안교회, 금란교회, 오륜교회, 수원성교회 등이 주일 예배 중단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장석교회, 연세중앙교회, 임마누엘교회 등은 예배당 주일 예배를 진행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긴급 호소문을 통해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사태의 장기화를 막기 위해 당분간은 종교 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개신교계에 요청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하루 동안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813명이 추가 발생해 국내 확진자가 총 3,150명으로 늘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