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24일 신천지 교회가 입주해있는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의 한 건물 2층 출입문이 잠겨있다. 이승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원지로 알려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지난 8개월 사이 신천지 신자 42명이 국내로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는 신천지 신자 24만4,743명에 대한 출입국 기록을 조회한 결과 지난해 7월 1일부터 이번달 27일까지 중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신천지 신자는 총 3,610명으로, 이중 42명이 우한에서 입국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 중 국내 신자는 41명, 해외 신자는 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조회 결과 전체 신자는 국내 21만1,462명, 해외 3만3,281명으로 나뉘었다. 이중 중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신자는 국내 3,572명, 해외 38명이었다. 법무부는 조회 결과를 질병관리본부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다만 법무부 관계자는 “주민등록번호가 특정되지 않은 경우도 적지 않아 향후 확인 과정에서 동명이인 등의 사유로 인원 수가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