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후 부산 사하구 하단동 신천지 야고보 지파 집회소 입구가 폐쇄돼 있다. 부산시 공무원들은 이날 해당 시설에 대한 야간 긴급 점검을 벌였다고 밝혔다. 부산=연합뉴스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추가 발생, 29일 총 확진자가 71명으로 늘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부산지역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67번 확진자(65ㆍ여ㆍ해운대구), 68번 확진자(29ㆍ여ㆍ해운대구), 69번 확진자(41ㆍ여ㆍ동래구), 70번 확진자(18ㆍ여ㆍ연제구), 71번 확진자(79ㆍ남ㆍ부산진구) 5명이다.

67번 확진자는 2번 확진자(57ㆍ여ㆍ해운대구)와 접촉한 뒤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이번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2번 확진자는 대구에 거주하는 가족과 접촉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68번 확진자는 온천교회 신도인 부산 1번 확진자(19ㆍ남ㆍ동래구)와 접촉했고 자가격리 도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70번 확진자도 온천교회 신도인 직장동료로부터 2차 감염된 54번 확진자(27ㆍ남ㆍ부산진구)의 접촉자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난 이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69번 확진자는 66번 확진자(8ㆍ여ㆍ동래구)의 어머니다. 66번 확진자는 대구에 거주하는 초등학생으로 부산에 있는 외갓집을 방문했다가 증상을 느껴 동래구 보건소를 방문한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71번 확진자의 역학조사는 진행 중이다.

한편 부산시가 확보한 신천지교회 신도 명단 1만4,520명 가운데 연락이 닿은 유증상자 196명의 감염 여부가 이번 코로나19 사태의 고비가 될 전망이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와 행정안전부를 통해 확보한 이들 신천지교회 신도 명단과 교육생 명단 2,364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부산=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