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탑승구 앞에서 항공사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탑승 승객의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인천=고영권 기자

법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입국 제한 조치를 시행한 이후 국내로 들어온 중국인 수가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은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입국 차단 조치가 시행된 이후 하루 중국인 입국자가 8,000명대에서 5,000명대 이하로 급격히 줄었다”라며 “28일에는 처음으로 1,000명 아래로 줄어 870명이 입국했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올해 들어 중국에서 출발해 국내로 입국하는 중국인이 가장 많았던 지난달 13일의 경우 하루 1만8,743명이 입국했으나, 27일에는 입국자 수가 1,093명으로 94% 급감했다. 법무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 범정부대책회의 결정에 따라 지난 4일부터 중국 후베이성에서의 외국인 입국을 제한하고 신규 비자발급 심사를 강화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해왔다.

국내로 들어온 중국인 유학생의 수도 지난해 동기 대비 크게 감소한 것으로 확인 됐다. 차 본부장은 “지난해 2월 말에는 (중국인 유학생이) 하루 평균 2,000명, 많게는 4,000명대까지 입국했으나 올해는 하루 평균 700명대, 27일에는 500명대로 줄었다”고 말했다. 법무부가 이날 공개한 입국자 통계에 따르면 이번달 국내로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 수는 1만4,834명으로, 지난해 동기(3만8,731명) 대비 62% 감소했다.

다만 법무부의 입국제한 조치보다 중국인들의 자발적 입국 감소가 수치 변화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차 본부장은 “지난주부터 국내 신종 코로나가 확산해 영향을 받은 면도 있지만, 그 이전부터 계속 감소 추세였다”며 “여러 상황이 복합적으로 작용된 것으로 이해해주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법무부의 입국 제한 조치로 지난 4일부터 28일까지 25일간 총 9만5,743건의 중국 위험지역에서의 입국이 차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우한 총영사관에서 발급한 사증의 효력을 정지한 것이 8만1,589건, 후베이성 발급 여권 소지자와 환승입국 시도자가 중국 현지에서 차단된 것이 1만3,965건, 국내 공항 도착 후 입국 제한 대상자가 189건이었다. 법무부는 또 중국 모든 공관에서 신규 비자발급 심사를 강화한 후 비자 발급 건수가 90% 이상 줄었다고 밝혔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