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경북 경산시 하양읍 국군대구병원을 찾아 군과 군가족 등 부대 내부에서 발생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진료를 준비하는 군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경산=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과 관련 “당분간 온 국민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종교행사 등에서 국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닷새째 대구에 상주하고 있는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기업은 재택근무와 연가를 적극 활용하고 국민들께서는 개인 위생 수칙을 지키고 불필요한 외출을 삼가달라”며 이 같이 말했다. 또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공간에서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아울러 “대구를 위한 지원이 절실하다”며 “의료계와 시민사회, 지방과 중앙이 모두 한 마음으로 대구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 총리는 “(감염 예방을 위한) ‘거리두기’가 불신과 차별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면서 “대구ㆍ경북 지역의 환자를 다른 지역 의료기관에서 거부하는 일이 있었다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서로에 대한 신뢰가 바탕이 될 때 위기 극복은 빨라질 수 있다”고도 당부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