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여수시 직원들이 코로나19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전남 여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여수시는 대구에 주소를 둔 A(22)씨가 여수에서 신종 코로나 확정 판정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순천의료원 격리병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가족 5명은 자가격리 조치됐다.

여수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대학졸업 후 대구에 거주해 온 A씨는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으며 대구 중구보건소로부터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감시대상 중이었다. 17일 가족이 사는 여수에 왔으며 21일 여수 조은이비인후과에서 비염 진료를 받았고 24일 대구 중구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이후 여수시보건소는 27일 오후 대구 중구보건소로부터 A씨의 검사 요청을 받고 28일 검체를 채취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A씨는 1ㆍ2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고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질병관리본부가 제공한 신천지 명단에 없었고 신도 전수조사에서 제외돼 확진 전후 추적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A씨의 할머니와 부모, 형제 등 5명은 증세가 없는 상태다. 여수시는 A씨의 거주지에 대해 긴급 방역과 동선 추적 등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남도내 확진자는 나주, 순천에 이어 3명으로 늘었고 나주에서 발생한 22번 환자는 지난 17일 완치돼 격리 해제됐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