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 서울 공연 취소 소식에) 아침부터 너무 우울했지만 기부하시는 아미들 보고 마음이 다시 따뜻해졌다”(방탄소년단의 한 팬이 팬 커뮤니티에 적은 글)

4월 열릴 예정이던 방탄소년단의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서울’ 4회 공연이 28일 전격 취소되자 공연 티켓을 예매했던 팬들이 환불 받은 금액을 기부하고 나섰다. 이들은 팬 커뮤니티 등에 콘서트 취소에 따른 아쉬움을 토로하는 한편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한 사연을 서로 공유하며 ‘선한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00명을 넘어서는 등 사태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28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 등을 통해 “4월 11, 12, 18, 19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 예정이던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서울’ 공연을 취소했다”고 알렸다.

빅히트 측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현재 4월 공연 시점의 감염병 확산 상황이 예측 불가능하고, 공연 인력과 장비 등 국가 간 이동의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다”며 “20만 관람객과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하고, 만에 하나 공연일에 임박해 취소해야 할 경우 해외 관람객 및 공연 관련 업체, 스태프들의 피해가 커질 수 있어 불가피하게 공연 일정을 1개월여 앞둔 지금 시점에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어렵게 표를 구한 팬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불만을 드러내기보다 환불금 기부 행렬에 동참하며 희망을 전달하고 있다. 한 팬은 SNS에 “비록 적은 금액이지만 누군가에겐 위로와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며 “덕분에 기부라는 걸 하게 되고 세상을 보는 시야가 아주 조금은 더 넓어진 것 같아 방탄소년단에게 고맙다”고 적었다.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아미의 기부가 이어지며 이날 모인 금액만 수천만원에 이른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