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 받다 숨진 후 확진 판정도… 
국내 16번째 사망자가 발생한 대구의료원. 연합뉴스

대구에서 하루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3명 추가됐다. 국내 신종 코로나 사망자는 모두 16명이다.

28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A(69), B(62), C(93) 여성 3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27일 대구의료원에서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하다 28일 아침 결과를 기다리던 중 숨졌다. 대구가톨릭대병원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5시39분쯤 호흡곤란을 호소해 응급실로 긴급이송됐으나 체온이 39도까지 올라가는 등 상태가 좋지 않아 심폐소생술까지 받았으나 1시간 후 숨졌다.

B씨는 평소 지병으로 항암치료를 받다 27일 오후 6시 집에서 쇼크를 일으켜 영남대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고 28일 사후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료진은 B씨 사망시 신종 코로나 증세를 의심해 사후 검사를 의뢰했고, 28일 오후 2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영남대병원에서는 27일 오전 9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대기 중이던 74세 남성이 이송돼 호흡곤란으로 국내 13번째로 숨졌다.

C씨는 23일 대구의료원에 입원했으나 고령으로 병세가 악화돼 이날 오후 4시30분 숨졌다. C씨는 효사랑용양병원에 입원 중 대구 동구보건소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에 입원했다. 그는 연명치료를 거부했다.

A씨는 이날 화장했고, B C씨는 29일 화장한다.

대구=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