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박능후ㆍ강경화 경질해야”…문 대통령 “상황 종료 후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황교안 “박능후ㆍ강경화 경질해야”…문 대통령 “상황 종료 후에”

입력
2020.02.29 04:30
0 0

文대통령·4당 대표 국회서 회동

황교안 “코로나 사태는 人災

근거없는 낙관론에 방역 느슨”

박능후 강경화 경질 요구 ‘맹공’

심상정, 신천지 강제 조사 촉구

99분간 회동 팽팽한 긴장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를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국회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하기 위해 국회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여야 4당 대표들에게 ‘국가적 역량을 모아 총력 대응한다’는 답변을 이끌어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방역ㆍ피해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을 포함해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 마련’에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일부 성과를 내긴 했지만, 문 대통령과 여야 4당이 ‘완전하고도 전면적인 협력’을 약속한 건 아니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이번 사태를 ‘인재’로 규정하고 문 대통령 면전에서 ‘대국민 사죄’를 요구하는 등 맹공을 퍼부었다.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ㆍ황교안 통합당ㆍ유성엽 민생당ㆍ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국회 사랑재에서 만나 99분간 회동했다. 공동발표문에는 코로나19 추경 편성과 보건의료체계 강화대책 마련 방안 등이 담겼다. 추경에 대해선 “2월 임시국회가 끝나는 다음달 17일 이전까지 처리를 목표로 빠르게 움직이기로 했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회동은 팽팽한 긴장감 속에 진행됐다. 황 대표는 ‘강한 야당 지도자’의 면모를 과시하기로 작정한 듯 문 대통령을 몰아붙였다.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는 깊이 국민 앞에 사죄하라”면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즉각 경질도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아쉬운 점과 정부 책임 문제는 상황이 종료된 후 복기하면서 다시 검토하자”고 했다. 일부 장관에 대한 사후 문책 인사 가능성을 열어 둔 것으로 해석됐다.

황 대표는 또 “우한 코로나 사태는 인재다” “근거 없는 낙관론이 방역 태세를 느슨하게 했다” “남 탓, 책임 뒤집어씌우기가 이어졌다” 등 비판을 거침없이 쏟아냈다. 유성엽 대표도 “정부의 초기 대응은 명백히 실패했다”며 “정부의 안일한 판단과 대처가 사태를 이렇게까지 키웠다”고 질타했다. 다만 유 대표는 “지금은 누구의 잘잘못을 따질 때가 아니다”며 정쟁 중단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신경전은 들끓는 민심을 감안한 듯 ‘선’을 넘지는 않았다. 회동 참석자들은 ‘신천지발 감염 확산을 조속히 봉쇄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는 점을 확인했다. 심상정 대표는 “슈퍼 감염의 진앙지가 신천지로 밝혀졌는데 아직까지도 그 감염의 원인과 경로가 밝혀지지 않고 있다”며 공권력 동원 필요성을 언급했다. 심 대표는 “이만희 총회장을 비롯해 신천지 교단 운영 책임자들에 대한 강제 조사, 압수수색 등을 문 대통령이 직접 지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고개를 약간 끄덕이긴 했지만 답변은 하지 않았다고 정의당 관계자가 전했다.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마스크 수급 문제와 관련해서도 비판과 제언이 이어졌다. 이해찬 대표는 “시장 가격이 사재기 때문에 폭등하고 있다”며 마스크 무상공급 필요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하루이틀 보면서 답이 안 나오면 마스크를 더 공급하는 방안을 추가로 검토하겠다. 정부를 믿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관건은 코로나19의 증가세를 꺾는 것”이라며 방역상 최대 봉쇄 전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의 진정 시기를 지금 가늠하고 이야기하기에는 어렵다. 중동 지역, 따뜻한 지역에서도 환자가 발생한 만큼 날이 따뜻해지기를 기다리는 전략도 어렵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