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수급현장 불시 점검… 마트ㆍ약국서 구매 ‘허탕’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경북 경산시 하양읍 국군대구병원을 찾아 군과 군가족 등 부대 내부에서 발생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진료를 준비하는 군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정 총리 오른쪽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 경산=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마스크 수급 문제가 지속될 경우 “국가가 마스크 생산ㆍ유통에 관여하는 방안을 강구해 보겠다”고 밝혔다. 필요에 따라서는 ‘긴급재정명령권 발동’이라는 초강수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이다.

정 총리는 이날 경북 안동의 경북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도 마스크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 그래서 상당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앞서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도 “마스크 대책이 제대로 이행되도록 공권력을 가진 모든 정부 기관이 나서야 한다”며 “그래도 부족하다면 더 강력한 공급방안도 검토해달라”고 지시했었다.

정 총리는 앞서 마트와 약국을 예고 없이 방문해 마스크 수급 상황을 직접 점검하기도 했다. 마스크를 구입하지 못했다. 정 총리는 “하나로마트는 오후에 물건이 들어올 것을 감안해 번호표를 나눠준 상태였고, 인근 약국에는 물건이 전혀 없었고 언제 입고될지도 예측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선 수출을 최소화하고 국내 생산 물량이 신속하게 유통되게 하는 것은 물론, 필요하면 마스크 완제품을 외국에서 급하게 수입하는 문제까지 검토해보도록 기획재정부에 지시해놓았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대구에 위치한 한 마트를 방문해 마스크 수급현장 불시점검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뉴시스

마스크 공급 부족 해소 시기에 대해서는 “기대하기로는 내주 초쯤 국민들께서 ‘달라졌구나’라고 느낄 수 있길 바라는데, 그것은 국민들이 마스크를 얼마나 소비하느냐에 달렸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혹시 중간상 등 어디에서인가 잠자고 있는 마스크가 있다면 그것들도 다 깨워서 국민들의 손에 들어가도록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매점매석 등 마스크 유통질서 교란행위와 관련한 추가 대책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