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파인더] 신종코로나 걸리면 폐섬유화로 평생 고생한다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팩트파인더] 신종코로나 걸리면 폐섬유화로 평생 고생한다고?

입력
2020.02.29 01:00
0 0
27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미지. 연합뉴스

“기침ㆍ열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 병원에 가면 폐의 50%는 이미 폐섬유화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면 폐섬유화로 직결돼 폐 기능을 정상적으로 회복할 수 없습니다.”

신종 코로나에 감염되면 폐섬유화가 발생해 치료를 해도 폐 기능이 망가져 평생 고통스럽게 살아야 한다는 주장이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돼 국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이 ‘건강 상식’은 실제 의학적으로 검증된 내용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근거 없는 낭설이다. 전문가들은 폐가 점차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져 호흡곤란으로 사망에 이르게 되는 폐섬유화는 신종 코로나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고 말한다. 전경만 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중환자 의학)교수는 “신종 코로나가 아닌 일반 폐렴에 걸려도 상태가 악화되면 폐섬유화가 진행될 수 있다”라며 “신종 코로나가 다른 폐렴에 비해 폐섬유화를 더 잘 일으킨다는 과학적 근거나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중증 폐렴을 앓지 않는 한 폐섬유화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성한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폐섬유화를 두려워해야 할 환자는 폐렴으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에 국한한다”라며 “신종 코로나에 걸려도 가볍게 회복된 사람들은 해당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재갑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폐섬유화는 신종 코로나가 아니라 모든 폐렴에서 발생할 수 있다”며 “중증 폐렴으로 인공호흡기와 같은 기관삽관을 하지 않는 한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