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이적 후 시범경기 첫 등판서… 2이닝 1피홈런 2탈삼진
류현진이 28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와의 시범경기에서 2이닝을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와 동료들과 주먹을 부딪치며 인사하고 있다. 류현진 오른쪽은 포수 리스 맥과이어. 더니든=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이 토론토 이적 후 첫 시범경기에서 홈런을 허용했다. 그러나 위기관리 능력은 여전히 빛났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3피안타(1홈런) 1실점을 기록했다. 2개의 삼진을 빼앗았고 볼넷은 내주지 않았다. 투구수는 26개의 스트라이크를 포함해 41개였다. 직구 최고 시속은 145㎞에 그쳤지만 아직 쌀쌀한 2월의 첫 등판임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페이스다.

이날 류현진은 2이닝 동안 40~45개 정도 던질 계획이었는데 시작부터 불안했다. 1회초 선수 타자 제이크 케이브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2번 타자에게도 중전 안타를 맞으며 무사 1ㆍ3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토론토 1선발’ 류현진은 주자가 쌓여도 당황하지 않았다. 후속타자를 3루 땅볼로 유도하며 홈으로 향하던 케이브를 태그아웃시켰다. 이 과정에서 토론토는 내야 수비가 우왕좌왕하면서 1사 2ㆍ3루 위기가 이어졌다. 류현진은 그러나 4번타자 브렌트 루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로이스 루이스를 3루 땅볼로 유도하며 실점 없이 첫 이닝을 끝냈다.

2회에는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첫 타자를 2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잰더 비엘에게 중앙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맞았다. 비엘은 아직 메이저리그 경험이 없는 마이너리거지만 지난해 트리플A에서 24개의 홈런을 쳤다. 류현진은 이후 삼진과 뜬공을 유도하며 이날 등판을 마쳤다.

현지 매체들과 토론토 코칭스태프도 피홈런 하나에 연연하기보다 칭찬 일색이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경기 후 “눈부시진 않았지만 그럴 필요가 없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은 100마일(161㎞) 공을 던지는 투수가 아니다. 향후 많은 경기를 통해 능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지난해 류현진을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로 이끌었던 체인지업은 이날도 호평을 받았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아주 뛰어난 체인지업을 사용했다”라고 평가했고, 토론토 현지 기자도 경기 후 류현진에게 “체인지업이 정말 좋아 보였다”라고 말했다. 피트 워커 토론토 투수코치는 “류현진의 공은 예술”이라며 “단순히 공을 던지는 게 아니라 조종하고 있다”라고 극찬했다.

토론토 선 등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제구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아홉 타자를 상대로 모두 초구 스트라이크를 던졌고 볼넷도 허용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스프링캠프에선 투구 수와 이닝 수를 늘리는 데 초점을 맞추는데, 첫 등판에서 둘 다 이뤘다”라고 등판 소감을 말했다. 투심으로 장타를 허용한 장면은 아쉬웠다. 류현진은 “투심으로 2루타(1회)와 홈런(2회)을 맞았다”라고 말했다.

다음 등판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류현진은 “다음 경기는 3이닝 동안 50~60개 정도 (투구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정규리그 등판 전까지 100개까지 던질 수 있도록 컨디션을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탬파베이 최지만이 28일 미 플로리다주 탬파의 조지 M. 스타인브레너 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시범경기를 치르고 있다. 탬파=AP 뉴시스.

한편 최지만(29ㆍ탬파베이)은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리며 시범 경기 첫 타점까지 올렸다. 최지만은 이날 플로리다주 탬파 조지M 스타인브레너필드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시범경기에 4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1회초 2사 2루에서 상대 선발 J.A.햅을 공략해 중전 적시타를 만들었다. 시범 경기 타율은 0.333(9타수 3안타)를 유지했지만 팀은 1-7로 패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