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부터 이ㆍ통장, 공무원이 마스크 전달… 시민들 신천지로 오해
대구시가 마스크를 배부하는 인력에 대해 신천지 신자라는 가짜뉴스가 퍼지자 해명 자료를 내놨다. 대구시 제공

마스크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대구에 ‘신천지 신자가 포교활동을 하고 있다’는 가짜뉴스가 떠돌고 있어 대구시가 해명에 나섰다.

28일 대구시에 따르면, 27일 긴급 공수 받은 마스크 190만장을 8개 구군 이ㆍ통장, 공무원 등을 통해 각 가정마다 마스크를 배부하기 시작하면서 일부 시민들 사이에 ‘신천지 교회에서 사람들이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면서 재차 포교활동을 시작했다’는 가짜뉴스가 떠돌았다.

시민들은 이들에 대해 “신천지 신자임을 숨기고 마스크를 나눠주는 척하며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다”며 불안에 떨었다.

이에 대구시는 “각 가정에 마스크를 나눠주고 있는 사람들은 신천지가 아닌 읍면동 이통장과 공무원들”이라며 “추운 날씨에 고생하는 분들에게 의심의 눈초리가 아닌 따뜻한 말 한마디를 부탁드린다”고 해명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가짜뉴스 대응반을 편성해 대응하고 있고, 일부에 대해서는 조치한 사실도 있다”며 “코로나 최전선에서 고생하는 사람들을 격려해줄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