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향미 목사 “신천지, 정치인ㆍ유명인 신도 명단 빼고 제출했을 것” 
이만희 총회장이 '주 재림과 추수확인 대집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정책국장을 맡고 있는 박향미 목사가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고성리 별장에서 나무 가지치기하는 모습을 주민들이 제보해 왔다”고 밝혔다.

박 목사는 2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만희가 고성 별장에 주로 기거를 하는데 주민들이 24일 거기서 이만희를 봤다고 제보를 했다”며 “머리 긴 여인 수발을 받으며 마당에서 나무를 다듬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 목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산 사태 관련해 정부가 ‘골든 타임’을 놓쳤다고도 말했다. 그는 “신천지가 애초에 확진자들이 나타났을 때 정보를 공개하거나 ‘진단을 해 주세요’라고 요청을 했다면 사태가 전국적으로 퍼지거나 사망자가 속출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예측한다”며 “국가가 이걸 예방하고 저지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지금 신천지가 넘긴 명단이 전부가 아니라고 보는지”라고 묻자 박 목사는 “신천지가 그 동안 시간을 벌면서 내부 자료라든지 이런 것들을 축소하고 은폐했을 것”이라며 “제출한 자료들은 거의 조작됐다. 그러니까 가짜로 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목사는 “자신들이 감추고자 하는 것들은 끝까지 감추고 이후에 조직을 살려나가야 되기에 근간이 되는 중요한 사람들, 지역 유지 또는 정치인, 의료 종사자, 또는 얼마 전(확진 판정 받은 청송교도소) 교도관 등 중요한 직책을 맡고 있는 그런 분들은 제외시키고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을까”라고 추측했다. 박 목사는 “신천지가 공개하지 못하는 명단 중에 연예인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탈퇴자들이 ‘사실은 누구 신천지예요’라고 자랑하듯 얘기하는 것을 들었다”고 밝혔다.

28일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가 신도 명단을 고의로 누락해 시에 통보했다는 혐의로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를 고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신천지 대구교회 측이 제공한 교인 명단에 1,983명이 누락돼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전수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