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韓경제 최악 시나리오는 코로나19로 삼성 반도체 차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FT “韓경제 최악 시나리오는 코로나19로 삼성 반도체 차질”

입력
2020.02.28 09:34
0 0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도 타격

지난달 30일 오전 서초동 삼성사옥 앞 모습. 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삼성전자 반도체 및 스마트폰 부품 생산 라인에 혼란이 생기면 한국 경제 전반에 타격을 입히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27일(현지시간) “한국 경제의 운명은 삼성전자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며 “삼성전자 생산라인에 중대한 차질이 생기면 취약한 한국 경제의 회복력이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 애널리스트들을 인용해 “만약 코로나19가 통제 불능 상태가 돼 반도체 공장 생산이 중단되면 한국 경제에 최악의 시나리오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실제로 지난 22일 삼성전자 구미공장에선 근로자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후 사업장이 일시 폐쇄되기도 했다. FT는 한국 전체 수출품의 5분의 1을 삼성 반도체가 책임지고 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의 가장 중요한 사업 부문인 반도체와 핵심 스마트폰 부품 생산이 여전히 한국 내에 집중돼 있는 점도 한국 경제의 치명적인 약점이 될 수 있다고 FT는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그 동안 위험 부담을 덜기 위해 베트남과 인도로 진출해 공급망을 다각화했지만, 최신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주요 부품 중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ㆍ강화유리ㆍ보호필름 등은 여전히 국내에서 생산하고 있다. 매체는 “일부 부품 생산은 공급업체 한 곳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며 “핵심 부품 생산 업체 중 한 곳이라도 공장 가동을 중단하게 되면 공급망 전체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FT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두 업체의 세계 D램 점유율은 70%가 넘고, 낸드 플래시 점유율도 50%에 이른다”며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세계 반도체 시장도 혼란에 빠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