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발방지책 이행해 내부 체질 바꾸겠다” 위원회 요구 수용
연합뉴스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 17개 계열사가 과거 그룹 미래전략실이 임직원의 시민단체 기부금 후원 내역을 무단 열람한 것에 대해 28일 해당 임직원과 시민단체에게 공식 사과했다. 삼성그룹은 이번 조치가 주요 계열사의 준법경영 감시기구인 삼성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 17개 계열사는 이날 발표한 공식사과문에서 “2013년 5월 구(舊) 삼성 미래전략실이 특정 시민단체에 대한 임직원 기부 내역을 열람한 것에 대해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임직원들이 후원한 10개 시민단체를 ‘불온단체’로 규정하고 후원 내역을 동의 없이 열람한 것은 절대 있어서는 안될 명백한 잘못이었다”고 밝혔다.

이들 회사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영진부터 책임지고 앞장서서 대책을 수립하고 철저하고 성실하게 이행해 내부 체질과 문화를 확실히 바꾸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우리 사회와 소통이 부족해 오해와 불신이 쌓였던 것도 이번 일을 빚게 한 큰 원인”이라며 “앞으로 시민단체와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를 확대해 국민 눈높이와 사회 기대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삼성 측은 이번 사과문 발표에 앞서 준법위가 지난 13일 정례회의에서 이번 사안에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사과와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진보 성향의 김지형 전 대법관을 위원장으로 한 준법위가 이달 초 출범한 이래 삼성의 대외적 입장 변화를 처음으로 이끌어낸 셈이다. 특히 준법위가 위원회 출범 이후 발생한 삼성의 준법의무 위반을 문제 삼겠다던 당초 입장에서 벗어나 과거 위법 행위에 대한 조치를 요구한 점이 눈에 띈다. 삼성은 “(이번 사안은) 엄밀히 따지면 위원회가 판단할 대상이 아니지만 진정성 있는 사과가 필요하다는 위원회 의견을 경영진이 수용하고 적극 실천했다”고 밝혔다.

삼성 미래전략실의 임직원 기부금 열람은 지난해 4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재판에서 검찰이 문건 형태로 공개했고 그해 12월 언론 보도로 구체적 내용이 알려졌다. 미래전략실이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를 불온단체로 분류하고 계열사 전반을 대상으로 이들 단체를 후원하는 임직원들을 파악하려 연말정산 자료를 당사자 동의 없이 열람했다는 내용이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