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프로축구 덴 하그 선수들이 서포터즈들의 전술 전략을 경청하고 있다. Hhuligan 트위터 캡처.

네덜란드 프로축구 에레디비시(1부리그) 덴 하그가 강등 위기에 빠지자, 서포터스들이 훈련장에 들어가 선수들에게 전술 강의를 펼치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28일(한국시간) “강등 위기에 화난 덴 하그 서포터스들이 훈련장에 침입해 앨런 파듀 감독의 훈련 시간을 빼앗은 뒤 선수들을 대상으로 그라운드에서 전술 강의에 나서는 특이한 장면이 연출됐다”고 전했다.

덴 하그는 네덜란드 1부리그에서 승점 18(4승 6무 24패)로 17위에 그치면서 강등 위기에 빠졌다. 꼴찌인 18위 발베이크(승점 12ㆍ3승 3무 18패)와는 승점 6차다. 17위와 18위는 다음 시즌 자동으로 강등된다.

덴 하그는 지난해 12월 강등권 추락을 막기 위해 웨스트브로미치(잉글랜드) 사령탑 출신의 앨런 파듀(59) 감독을 영입했다. 하지만 파듀 감독 부임 이후 치른 7경기 가운데 단 1승에 그치면서 여전히 강등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보다 못한 10여명의 ‘열혈’ 서포터스들은 덴 하그 훈련장으로 들어가 선수들을 상대로 전술 강의를 펼쳤고, 이 장면은 트위터를 통해 퍼져나갔다. 선수들도 서포터스들의 강의를 경청했다. 덴 하그 관계자는 “우리 팀의 서포터스들은 네덜란드에서 구단 충성도가 가장 강하다”라며 “서포터스들은 여전히 구단과 파듀 감독을 응원한다”고 설명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