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 본점. 연합뉴스

한국수출입은행(수은)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본점 전체가 문을 닫았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책은행 본점이 문을 닫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8일 은행권에 따르면 수은은 전날 오후 본점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은 직후 건물 전체를 폐쇄했다. 이 직원은 오한 증세로 26일 퇴근 후 검진을 받았고,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발열이나 호흡기 관련 증세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은은 즉시 건물 전체를 폐쇄한 뒤 방역 작업에 나섰다. 또 위기상황대책본부를 가동해 800여명의 본점 직원들에게 28일부터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다만 자금이체, 시설 등 은행 본점 운영 필수 인력에 한해서만 보호 장구 착용 후 업무 처리에 나설 예정이다. 본점이 아닌 각 지역 지점들도 정상 근무를 한다.

수은은 주말 이후에는 본점 근무를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수은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으로 비상업무계획을 즉시 가동하는 한편, 지역사회 전파가 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수단을 조치할 예정”이라며 “코로나 19로 피해를 겪는 우리 기업들에게도 수은의 정책금융 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