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차량을 훔쳐 달아나다 추격하던 순찰차까지 들이받고 도주했던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광양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11시21분쯤 전남 광양시 금호동 도로에서 훔친 차를 운전하다가 추격하던 순찰차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특수절도 등)로 A(16)군 등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A군 등은 광주에서 승용차를 훔쳐 광양까지 무면허로 운전하다, 도난차량을 발견한 경찰이 추적하자 고의로 순찰차를 충격했다. 이 사고로 경찰관 1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찰은 도주를 막기 위해 앞바퀴에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했지만, A군 등은 경남 하동까지 달아났다가 결국 광양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