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3만3000매, 1인당 6매… 28일부터 동주민센터서 신청
부산시청 전경.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발생하는 건강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부산시가 28일부터 건강 취약계층인 중증신장장애인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긴급 지원키로 했다.

시에 따르면 중증신장장애인의 경우 주 3회 혈액투석을 위해 병원을 필수적으로 방문해야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따라 마스크 구매가 어려워지면서 이중 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다. 시는 이런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중증신장장애인에게 긴급히 마스크를 지원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긴급상황을 위해 구매한 비축 마스크 중 3만3,000매를 우선 중증신장장애인을 위해 제공하고, 비상시를 대비해 코호트 격리시설, 의료계 등에 지원할 마스크를 추가 확보할 방침이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부산에 등록된 중증신장장애인은 총 5,360명으로 시는 2주 분량으로 1인당 6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긴급 확보된 마스크는 28일부터 읍ㆍ면ㆍ동주민센터를 통해 배부한다. 마스크 지원이 필요한 중증신장장애인은 본인 또는 보호자가 장애인등록증이나 장애인복지카드를 지참, 거주지 읍ㆍ면ㆍ동주민센터를 방문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일회용 마스크 품귀현상이 벌어지면서 중증신장장애인의 경우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면 건강권을 크게 위협받아 긴급지원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시민들의 마스크 수급 불안 해소를 위해 추가 물량을 지속 확보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