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려로 26일 경기 고양체육관에서 울산 현대모비스와 고양 오리온의 무관중 경기가 열리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코트를 지키는 선수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현재 프로농구와 프로배구는 코로나19 대응책으로 ‘무관중 경기’를 시행 중이지만 선수들의 불안감을 지울 수는 없다.

프로농구는 외국인 선수가 건강에 대한 우려로 돌연 미국으로 돌아가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부산 KT의 앨런 더햄은 “코로나19가 걱정된다”며 자진 퇴출 요청을 하고 27일 집으로 돌아갔다. 계약 파기로 인해 다시 KBL(한국농구연맹) 무대를 밟을 수도 없는 걸 감수하고 내린 선택이었다.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은 “특수한 상황이라 징계를 내리기도 애매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일부 외국인 선수들은 단체 채팅방에서 국내 코로나19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 구단들은 무관중 경기, 동선 최소화 등을 통해 선수들을 안심시키려고 하지만 이제 그럴 단계는 지났다. 우려했던 ‘제2의 더햄 사태’도 나왔다. 26일 경기를 마친 뒤 “많이 두렵다”고 했던 고양 오리온의 보리스 사보비치는 결국 팀을 떠나기로 했다. 오리온은 “사보비치 아내가 출산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 선수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오리온 허일영은 “너무 불안하다”며 “집에 아기도 있어서 가족 건강이 가장 걱정된다. 귀가하면 꼭 먼저 손부터 씻는다”고 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영남권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도 공포감을 키운다. 유재학 감독은 “(연고지) 울산에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며 “부산 원정 때 묶는 숙소는 바꾸라고 했다”고 말했다. 각 구단들은 부산 원정을 갈 때 확진자가 많이 나온 온천교회 인근 호텔을 이용한다. 프로농구 주관방송사도 이번 주부터 아예 부산 울산 창원에서 펼쳐지는 경기의 중계를 포기했다.

코로나19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으면서 무관중 경기의 효용성에 대한 의구심도 커지고 있다. 관중 없이 경기를 한다고 해도 양 팀 선수단과 구단 관계자, 협력업체 직원, 중계방송사 스태프, 취재진을 합치면 약 100여명 정도가 현장에 모인다. 선수와 관계자 모두 안전을 장담하기 어려운 인원이다. 또 선수단은 전국을 다니며 홈, 원정 경기를 치르기 때문에 전파 위험도 크다.

이에 리그 중단 또는 축소 얘기도 나온다. 한 구단 관계자는 “프로농구 컨트롤 타워인 KBL이 선제적인 조치를 내릴 필요도 있다”며 “구단마다 입장이 다르다고 리그를 무관중으로 진행 중인데, 지금은 모두가 두려워한다. 이럴 때 과감히 결단을 내릴 수 있는 게 KBL 총재의 권한”이라고 강조했다.

KBL는 지난 25일 이사회에서 리그 조기 종료라는 최악의 상황까지 논의했지만 무관중 경기를 택했다. 국내 프로 종목 가운데 가장 먼저 관중의 출입을 막은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최근 리그 중단을 두고 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