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와 라이더유니온은 ‘신종 코로나 관련 택배ㆍ배달노동 분야 대책 요구 온라인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유튜브 캡쳐

“하루에 수백 명을 만나는데 마스크 지급도 제대로 안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걸리면 슈퍼전파자가 될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생필품을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경우가 늘고 있는 반면 이를 배달하는 기사들은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수많은 사람들을 접촉하는 만큼 이들이 신종 코로나에 걸릴 경우 ‘슈퍼전파자’가 될 수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7일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와 라이더유니온은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신종 코로나 관련 택배ㆍ배달노동 분야 대책 요구 온라인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오프라인 회견 대신 온라인 생중계를 택한 건 신종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서다.

택배기사들은 감염 위험에 상시 노출돼 있는데도 특수고용직이라는 이유로 별다른 예방책이 없다는 점을 가장 큰 문제로 꼽았다. 천안에서 근무하는 택배기사 김근원씨는 “얼마 전 우리 지역에서도 피해 환자가 발생해 걱정이 많은데, 회사에서는 방역을 위한 마스크도 지급하지 않는다”며 “개인 사비로 사려고 해도 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택배기사들은 기본적인 방역 물품 지급과 함께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선 결제 주문’ ‘비대면 배송’을 시행할 것을 요구했다. 부산에서 배달업을 하는 박정훈씨는 “선 결제 배달건의 경우 문 앞에 놓고만 가면 되기 때문에 고객이나 라이더 모두 안전하다”며 “카드, 현금을 서로 주고 받게 되는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확산될 수 있는 만큼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자가격리를 하는 노동자들에 대한 생계비 지원도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구교현 라이더유니온 기획팀장은 “정부와 방역 당국은 여러 대책을 마련하고 지침 형태로 발표해 전 사회적인 대응을 주문하고 있지만, 택배ㆍ배달노동 분야에서는 감염병 예방과 확산을 막기 위한 구체적인 기준조차 찾아보기 힘들다"며 “자발적인 자가격리자의 경우도 의심증상에 대한 병원진단 등의 증빙이 있다면 자가격리기간 동안 최저임금 이상의 생계비가 지원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박소영 기자 sosyo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