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톺아보기] 읽는 만큼, 그만큼 쌓이는 글쓰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리말 톺아보기] 읽는 만큼, 그만큼 쌓이는 글쓰기

입력
2020.02.28 04:30
0 0
쓰기만 하면 아는 대로 쓸 뿐이라 계속 틀릴 것이고, 좋은 책을 읽으면 많이 읽는 만큼 올바르게 쓰게 된다. 사진은 서울 용산구 국립한글박물관에서 책을 읽는 학생들. 뉴시스

맞춤법을 바르게 구사하는 비결 중 하나는 좋은 책을 많이 읽는 것이다. 책을 많이 읽다 보면 자연스레 올바른 맞춤법이 익혀진다.

글은 다양한 곳에 널려 있는데 왜 하필 책일까? 책은 출판까지 여러 검토 과정을 거치기 때문이다. 잡지나 신문도 차선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지면의 제약으로 띄어쓰기에 다소 관대할 수 있음에 주의하자. 특히 인터넷 기사, 그중에서도 속보성, 흥미성 기사는 시간과 조회수 경쟁 때문에 급조된 경우가 많아 맞춤법의 본보기로 삼기엔 적절하지 않다.

읽는 것보다 쓰는 것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내가 쓴 글을 잘 검증해줄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훨씬 낫겠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못하다. 그래서 책 읽기 없이 혼자 쓰기만 하게 되므로 오류를 고치기 어렵다. 결론은, “쓰기만 하면 아는 대로 쓸 뿐이라 계속 틀릴 것이고, 좋은 책을 읽으면 많이 읽는 만큼 올바르게 쓰게 된다.”

얼마나 읽어야 하나? 위의 큰따옴표 속 문장을 보면 ‘대로’, ‘뿐’, ‘만큼’을 앞 단어와 띄어 썼다. 그러나 이 문장만 읽고 ‘대로’, ‘뿐’, ‘만큼’은 무조건 띄어야 한다고 판단하면 안 된다. 여기서 이 형태들은 모두 의존명사로 쓰여서 띄어 쓴 것이지만 어떤 경우는 보조사로 쓰이기도 한다. 보조사는 조사이므로 앞 단어와 붙여 써야 한다.

* “나대로 계획이 있지만 요구한 대로 따르겠다.”

* “말없이 지낼 뿐인 나를 이해하는 사람은 너뿐이야.”

* “지칠 만큼 연습하면 나만큼 성공한다.”

위 문장들을 보면, ‘대로’, ‘뿐’, ‘만큼’을 띄어 쓸 때는 앞에 관형사형 어미 ‘-ㄴ(ㄹ)’이 있고, 붙여 쓸 때는 앞에 명사가 있다. 되도록 많은 책을 읽고 여러 책에 담긴 다양한 문장형태들을 만나다 보면 유형에 따른 규칙들이 몸에 밴다.

강미영 국립국어원 학예연구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리말 톺아보기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