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신공학관 입구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건물 내부 소독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누적 확진환자가 1,500명을 넘긴 가운데 한국에서 온 입국자에 대해 입국금지와 입국제한 조치를 시행하는 나라가 전 세계 40여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의 입국제한에 대해서 정부는 “(이미) 사실상 유입억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기자설명회에 참석한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우리 정부가 지난 23일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 조정한 이후 세계 각국의 한국에 대한 입국제한 등 조치들이 이어지고 있다”며 “현재까지 40여 개 국가가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금지나 입국절차 강화 조치를 시항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외국의 갑작스러운 입국제한 조치로 인해 우리 국민들이 외국 입국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불편을 겪게 된 것에 대해 안타깝고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국민들의 안전과 여행객들의 편의가 보장될 수 있도록 필요한 대책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가겠다”고 강조한 이 차관은 그러나 중국인의 입국제한 전면 금지 조치 요구 대해선 “현재도 이미 사실상 유입억제 효과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후베이성 입국자 입국금지, 중국 내 여타 지역에 대한 특별입국절차 도입을 통한 방역 강화, 제주도 무사증 입국제도 중단, 사증심사 강화 등으로 중국인 입국자가 80% 이상 급감해 1일 1,800명 수준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단체 관광객은 이미 중단된 상태여서 사실상 유입억제 효과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