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27일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1%로 0.2%포인트 낮췄다. 한은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이 같은 내용의 수정경제전망을 발표했다. 한은은 내년 성장률 전망치(2.4%)와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1.0%)는 그대로 유지했다.

한은이 성장률 전망치를 낮춘 것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세계의 공장’인 중국을 덮친 뒤 국내에도 확산되면서 경기 회복이 지연될 것으로 내다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지난해 말 올해 경제성장률을 전망할 때 미중 무역분쟁 탈피, 반도체 수요 상승 등을 전제로 했지만 연초부터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중국발 중간재 공급과 수출이 동시에 충격을 받은 상황이다.

한편, 한은은 이날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1.25%로 유지했다. 시장 일각에서는 코로나19가 국내에 급격히 확산하면서 한은이 전격 금리 인하를 결정할 수 있다고 내다봤지만, 금통위에서는 우선 금융 안정성을 고려한 ‘신중론’이 우세했던 것으로 보인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