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기 연합연습 사실상 취소 평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지원에 나선 육군 50사단 제독 요원들이 27일 오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일대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미 연합군사연습이 잠정 연기됐다. 감염병 영향으로 인한 연기는 사상 처음으로, 사실상 취소된 것과 다름 없다는 평가다.

한미연합사령부 관계자는 27일 서울 국방부에서 “한미 동맹은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위기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기존에 계획했던 한미 연합사령부의 전반기 연합지휘소 훈련을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신종 코로나 확산 차단 노력과 한미 장병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박한기 한국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먼저 훈련을 연기할 것을 제안했고,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이 현 상황의 엄중함에 공감하고 연기에 합의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사 관계자는 “한미 동맹에 대한 주한미군사령부와 한국 합참의 의지는 여전히 철통(iron-clad) 같이 공고하며 연합훈련을 연기하는 결정은 가볍게 내린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한미 군 당국은 연합연습 연기 결정이 우리 정부의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 및 완화 계획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연합연습 연기 결정이 내려졌지만, 올해는 하반기 연합연습만 실시될 것으로 전망한다. 신종 코로나 확산 추세가 언제 수그러들지 알 수 없는 데다가, 연간 순환배치 계획에 따라 움직이는 미군을 단시일 내에 일정을 조정해 배치하는 데도 무리가 따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사실상 취소된 것이란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