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한국에 대한 추가 여행 제한 조치를 현재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대책 관련 기자회견에서 ‘한국ㆍ이탈리아 등에 대해 여행 제한 조치를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가 급증하고 있다”면서도 “(여행 제한 조치는) 지금은 적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현재 여행 제한 조치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유지하는 한편, 상황을 더 지켜보면서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미 국무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4단계 중 2단계(강화된 주의)로 상향 조정했다. 이틀 뒤인 24일 질병예방통제센터(CDC)는 최고 단계인 3단계(불필요한 여행자제)로 한국 여행에 대한 대응을 강화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신종 코로나 총괄 책임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의회가 백악관이 신종 코로나 대응을 위해 요청한 25억달러보다 많은 규모를 배정한다면 이를 수용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 대응 관련해서는 민주당과도 협력하겠다는 입장이다.

미 정부는 미국 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앤 슈챗 CDC 부국장은 기자회견에서 “공격적인 격리 전략을 진행 중이지만 더 많은 감염 사례가 발생할 것으로 본다”면서 개인은 물론 학교와 기업 등도 이에 대비할 것을 권고했다. 현재 미국 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는 60명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과도한 불안감을 경계했다. 자국 내 신종 코로나 확산 대응 준비를 마쳤다고 강조하면서 초기 대응이 긍정적 효과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중국에 대한 여행 제한과 격리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이는) 처음에 ‘조롱거리’였으나 그 덕분에 현재 미국인에 대한 신종 코로나 위협은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 상황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꽤 바르게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미 CNN방송은 백신 개발 중인 미국 국립보건연구원(NIH)이 임상 시험에 들어가려면 1년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적어도 최소 1년에서 1년6개월이 걸린다고 보도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