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명돈 중앙임상위 위원장 기자회견서 밝혀 
오명돈(맨 왼쪽) 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이 26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이미 한 달 전부터 시작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당시는 정부가 “아직은 통제가 가능하다”며 지역사회 감염을 인정하기 전이다.

오명돈 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22일 3번 환자가 친구와 90분가량 저녁에 만나서 식사를 하고 친구가 감염돼 6번 환자가 됐는데 그 게 지역사회 감염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6번 환자는 명륜교회에 가서 1시간 30분간 성가 부르고 하면서 앞줄에 앉은 교인을 감염시켰다”며 “숫자는 적지만 이미 지역사회에서 일상적인 활동을 하면서 감염이 발생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보건당국이 지역사회 감염이라고 인정한 시기는 대구에 확진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하기 시작한 지난 20일이다.

3번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입국해 지난달 22일 친구들과 밥을 먹었고, 이 친구는 곧 6번 환자가 됐다. 이후 6번 환자가 지난달 26일 방문한 명륜교회에서 또 다른 교인(21번 환자)이 감염됐다. 이내 6번 환자의 부인(10번 환자)과 아들(11번 환자)도 확진 판정을 받는 등 3차 감염으로 번졌다.

오 위원장은 또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가 1,000명을 넘어서는 등 급증한 것과 관련해 “가파르게 올라가는 유행 곡선을 완만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 특징이 초기에 감기처럼 오는데, 그 시기에 바이러스 배출이 매우 많다”며 “감기 증상이 있을 경우 당분간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