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이 26일 대구 수성구청 앞에서 도로 등 주변에 대한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김재현 기자

대구 도심을 통과하는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천지 신자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경북 경산에 사는 805번 시내버스 기사(57)는 25일 오후 8시 아내와 함께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21일 오전 버스를 운행한 후 대구 동구 동호동 회차지 기사식당에서 동료들과 점심식사를 한 후 퇴근했고, 22일에도 오전 근무 후 퇴근했으나 아내와 함께 발열과 몸살 증세를 보여 발열 증세를 회사에 알린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4일 경산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은 기사는 25일 확정판정을 받은 후 김천의료원에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버스와 사무실은 소독했고, 동료와 식사를 한 식당은 27일까지 폐쇄 중이다.

방역당국은 “운전기사와 함께 식사를 한 동료들과 접촉자들을 면밀히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805번 시내버스는 대구 달서구 웃는얼굴아트센터~용산역~서부정류장역~계명대 대명캠퍼스~반월당~경북대병원~동대구역~동구 반야월 구간을 운행하고 있다.

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