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가 26일 신천지 시설 강제폐쇄와 집회금지를 담은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전주 신천지교회 부속시설인 하늘문화센터에 시설폐쇄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전북도가 지역 내 신천지 신도 1만1,135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확보한 명단은 신천지 신도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 유무와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 여부 등을 조사하는데 활용된다.

전북도는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통해 확보한 명단으로 자체 조사계획을 수립하고 시ㆍ군별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신속히 전수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명단에는 이름과 생년월일, 성별, 주소, 전화번호가 포함돼 있다. 개인정보는 철저히 보호하되 최대한 신속하게 신천지 전체 신도와 가족까지 신종 코로나 증상 유무를 파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1월말 이후 대구 신천지교회 방문 및 예배참석 여부, 1월 20일 이후 대구나 부산지역 방문 경험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원활한 조사를 위해 문진표를 작성 시·군에 제공했으며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보안 유지 확약을 받고 별도 공간을 마련해 전화로 증상 유무를 확인한다.

조사결과 유증상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 후 선별진료소 등을 통해 검사를 실시하고 무증상자는 향후 2주간 하루 2번씩 증상을 모니터링한다.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은 “이번 조치는 도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것인 만큼 신천지 신도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