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정책국장이 26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장애인 인권이 없는 차별적인 코로나 대응, 국가인권위원회 긴급구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경북 청도 대남병원의 정신과 폐쇄병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온 가운데, 장애인 단체들이 시설 격리 장애인들에 대한 감염병 대책을 세워달라고 요청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등 장애인 인권단체 12곳은 26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장애인 감염병 대응 지침마련을 촉구하는 긴급구제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했다.

전장연은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채 대남병원에 격리된 중증장애인들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남병원은 병원 환자 중에서 확진자가 나온 후 의료진과 환자 모두를 통째로 병원에 격리하는 코호트 격리 조치가 이뤄진 상태다.

확진자 대부분이 중증장애인인 데다가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대남병원 의료시설이 워낙 낙후돼 있다 보니 이들 환자에 대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변재원 전장연 정책국장은 “대남병원 폐쇄병동 입원자 102명 중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100명이이고 대남병원 관련 확진자 113명 중 7명이 사망했다”며 “대남병원 사망률은 6%로 중국 우한의 사망률 3.3%보다 높다”고 말했다. 대남병원 폐쇄병동의 열악한 의료설비가 사태를 키웠다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이날 연사로 나온 엄형국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변호사도 “(대남병원에 격리된) 6명이 한 방을 사용하는데 그런 정신병동을 그대로 유지한 채 코호트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며 “이는 경증 환자를 중증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장애인을 낙후 시설에 모아 격리하는 것은) 정신장애인에 대한 명백한 차별”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