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나쁜 정치 바이러스” 강력 반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막말’이 또 도마에 올랐다. 대구ㆍ경북(TK)의 지역 사회 전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야당 소속 TK 지방자치단체장에 대해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는 것 같다’ ‘정부에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는 취지로 공격했다. 진영 논리에 빠진 유 이사장의 ‘입’이 사회 갈등을 부추긴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유 이사장은 25일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이철우 경북지사나 권영진 대구시장은 (신천지 신자들의 동선을) 찾기 위한 노력을 안 한다”며 “그냥 눈물 흘리기 직전의 표정을 하면서 신천지에 협조해달라고 애걸복걸하는 게 무슨 공직자냐”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어 “정치적으로 볼 때, 두 사람이 보수 정당 소속이니까 책임을 중앙정부에 떠넘겨야 총선을 앞두고 TK 시민들의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지 않겠나”라는 음모론을 제기했다. 권 시장과 이 지사가 문재인 정부를 흠집 내기 위해 신종 코로나 대응을 의도적으로 게을리 한다는 위험한 궤변이었다.

이어 유 이사장은 “정세균 총리가 대구ㆍ경북으로 내려가 상주한다는 것은 대구시장, 경북지사에게 맡겨놔서는 대책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25일부터 대구에 상주하며 현장을 지휘 중인 정 총리의 행보마저 정치적으로 해석한 것이다. 유 이사장의 이 같은 발언은 정부 대응을 불신하는 TK 민심을 자극하고, 결과적으로 청와대에 부담을 지울 수밖에 없다.

권 시장과 이 지사는 발끈했다. 권 시장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게 나쁜 정치 바이러스”라면서 유 이사장을 직격했다. 대구가 신천지 대처에 미온적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대구는 일찌감치 신천지 교인 명단을 확보해 모두 자가격리시키고 상당부분 검체 조사도 마쳤다”며 반박했다. 이 지사도 “누가 어떤 말을 하든 밤잠 안 자고 열심히 하고 있으니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맞받았다. 주호영(대구 수성을) 미래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무능과 오판을 아무리 감싸려는 의도라고 해도 어느 정도껏 해야 한다”며 “유시민씨는 제발 그 입 좀 다물라”고 꼬집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대구=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