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12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에서 3번째 확진판정을 받은 73세 남성이 26일 오전 1시쯤 숨졌다. 당뇨와 고혈압을 앓던 신천지 신자로, 신천지 신자로는 첫번째 사망자다.

이 남성은 지난 20일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를 방문, 입원한 뒤 23일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산병원으로 이송돼 호흡기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24일 폐혈성 쇼크가 왔고 결국 이날 오전 1시 끝내 숨졌다.

대구=정광진 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