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초기 의심환자를 위한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고양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 숨진 몽골인 남성의 사망원인과 관련 병원 측은 “지병인 기저질환 때문”이라고 밝혔다.

명지병원은 이날 “35세 몽골인 남성 A씨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국가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오후 5시50분에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원인에 대해서는 이미 신장, 간, 심장 등의 기저질환이 심각한 상태였기 때문에 코로나보다는 기저질환 때문으로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설명했다.

병원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심정지가 발생,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심폐소생술(CPR)을 시행해 한차례 위기를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오후에 또 한 차례의 심정지가 발생, 이후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돼 사망에 이르렀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병원 관계자는 “병원 도착 당시 이 환자의 건강은 말기신부전으로 콩팥기능이 거의 망가진 상태였으며, 간 기능 또한 회복 불능이었다”며 “이로 인해 24시간 연속신장투석장치인 CRRT를 시행했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12일 간이식을 위해 입국, 서울대병원 응급실에서 18일까지 치료를 받았다.

이후 24일 경기 남양주 별내동 집에서 식도정맥류 출혈 증세를 보여 119 구급대에 실려 명지병원으로 이송됐고, 이후 실시한 검체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l.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