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등 통합당 관계자들 모두 음성 판정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알려져 비상이 걸렸던 국회가 한숨을 돌렸다. 확진자와 접촉했던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해 미래통합당 인사들이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25일 통합당에 따르면, 심 원내대표를 비롯해 전희경 대변인과 곽상도 의원 등 지난 19일 토론회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와 함께 있었던 인사는 물론 이후 접촉했던 황교안 대표까지 모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숨을 돌린 여야는 국회 방역 작업이 끝나는 26일부터 미뤄졌던 의사 일정을 순차적으로 소화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ㆍ미래통합당 김한표ㆍ민생당 장정숙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협의를 통해 26일 본회의를 열어 ‘국회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 구성 안건과 ‘코로나 3법’ 개정안, 노태악 대법관 임명동의안 등을 처리하기로 했다. 순연됐던 대정부질문도 다음달 2~4일 실시하기로 했다.

일부 지장을 받았던 각 당의 공천 심사 일정도 정상화된다. 통합당은 24일 공천 후보자 면접 도중 국회 폐쇄로 심사를 중단했다. 추가 감염 우려가 사라짐에 따라, 통합당은 26일 공천관리위원회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중단했던 공천 심사 일정을 재개한다. 다만 신종 코로나 감염이 가장 심각한 대구ㆍ경북(TK) 지역 후보자에 대해서는 다음주 화상 면접을 실시할 예정이다.

25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