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봉쇄전략’ 목표 제시…확진자 조기 발견 통한 속도전 착수 
 “TK와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를 찾아 “문제는 시간과 속도”라며 “가용자원을 모두 동원해 사태가 조속히 진정될 수 있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대구ㆍ경북 지역 방역과 관련해 ‘최대 봉쇄정책’에 착수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이번 주 안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야 한다”며 속도전을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ㆍ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큰 고통을 겪고 계신 대구ㆍ경북 시민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어 “갑작스런 재난으로 순식간에 참담한 상황이 됐지만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스스로 방역의 주체돼 위기극복에 함께 해주는 데 대해 감사 드린다”고도 했다.

대구ㆍ경북 지역의 경우 지난 주말 신천지 집단 감염 사태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폭증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까지 확진자로 분류된 인원은 731명으로 국내 전체 확진자(893명)의 80%가 넘는다.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저지선이 무너질 경우 전국으로의 확산은 시간문제일 수 있다는 우려가 큰 이유다.

정부는 이에 따라 대구ㆍ경북 지역에 대한 ‘최대 봉쇄정책’이라는 특단의 방역 전략에 착수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문제는 시간과 속도”라며 “이번 주 안’을 최대 봉쇄정책 목표 달성의 시한으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한다”며 “오늘 저녁부터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장으로 직접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지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조기에 진정시키지 못할 경우 지역감염이 본격화하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는 절박감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다만 ‘최대 봉쇄정책’이라는 표현과 관련해 오해가 빚어지는 것과 관련해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라는 것”이라고 거듭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 의료인력의 지원을 포함해 범국가적 총력지원 체계를 가동했다”며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영진 대구시장, 문 대통령, 유은혜 사회부총리, 진영 행안부 장관. 대구=연합뉴스

대구경북이 겪고 있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줄 특단의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 지역은 그야말로 복합 위기 지역이 되고 있다”며 “정부는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인한 실질적 피해는 물론, 경제활동 제약에 따른 손실에 대해서도 정부의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충분한 재정 지원을 위해 국회 동의를 얻어 추경 예산 편성에도 적극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 함께 힘을 합치면 넘어서지 못할 일이 없다”라며 “정부와 국민 모두가 대구ㆍ경북과 함께 하고 있다. 자신감과 용기를 갖고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말을 맺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