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데인턴 국제탁구연맹 사무총장(왼쪽)과 유승민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 공동위원장(오른쪽)이 21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준비 진행 과정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청정지역’을 강조하며 대회 연기 우려를 일축하던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결국 6월 말로 경기를 미뤘다. 2020 도쿄올림픽 메달 획득을 위해 안방에서 세계랭킹 상승을 노리던 한국 탁구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25일 회의를 갖고 3월 22일로 예정됐던 대회 개막을 석 달 뒤인 6월 21일로 미뤘다. 대회는 6월 2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이날 브리핑에 나선 오거돈 공동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에 국제탁구연맹에서 공식적으로 대회 연기를 권고했다“며 “이에 대회 조직위와 부산시 등 대회 유관기관과 시민단체의 의견을 종합해 최종적으로 대회 연기를 결정했다”고 했다.

이번 대회가 연기되면서 한국 탁구의 올림픽 메달 획득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탁구가 메달을 노리고 있는 단체전은 팀 랭킹이 4위 이내에 들어야 강팀 중국을 준결승 전까지 피할 수 있다. 팀 랭킹이 팀 내 상위 3명의 세계랭킹을 합산해 정해지는 것을 고려하면, 개인랭킹 상승이 메달 획득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남녀 모두 4위권에 머물고 있는 한국 대표팀은 3월 열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홈이점을 기반으로 랭킹포인트를 얻어놓고 다른 대회에 참가할 요량이었다. 여기에 코로나19 여파로 일본오픈(4월)과 중국오픈(5월) 개최가 불확실한 상태라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의 선전이 랭킹 상승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었다. 하지만 결국 세계선수권대회 개최까지 밀리며 올림픽 직전까지 랭킹 상승을 위해 고군분투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추교성 여자대표팀 감독은 이번 일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안방에서 하는 경기라 열심히 준비 했는데, 살짝 맥이 빠지긴 한다”며 “하지만 2월에 올림픽 예선을 치른 선수들에게는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할 시간이 늘어나 탄탄하게 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했다. 그는 “아시아에서 열리는 시합은 모든 선수들도 참여가 어려운 상황인 만큼, 모두 동등한 상황에 처했다고 생각해 불리하다고 보지만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녀 탁구대표팀은 다음달 3일 열릴 카타르 오픈에 참석하기 위해 1일 출국을 앞두고 있다. 앞서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카타르는 한국 방문자에 대한 강화된 검역 실시와 14일간의 자가 격리를 실시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입국이 불가능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대한탁구협회 측은 “대회조직위원회에서 한국선수들의 입국을 거부하지 않았다”며 “카타르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은 별도로 (입국절차를 밟게끔) 처리할 수 있게 자료를 보내달라는 요청이 있어서 준비 중이다”라고 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