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만희 숨어 있지 말고 나와야” 대국민 사과 요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송영길 “이만희 숨어 있지 말고 나와야” 대국민 사과 요구

입력
2020.02.25 13:42
0 0

 신천지 명단 공개에 “이중적 행태… 신빙성 의구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배경으로 지목되는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해 “이만희 총회장은 숨지 말고 나오라”고 저격하고 나섰다.

송 의원은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 회장에 대해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종교 집단이 물의를 끼치는데 어떤 형태로든 관여된 것에 대해 대국민사과를 하는 것이 인간의 도리”라고 꼬집었다.

이어 “구세주, 이긴 자로 칭하는 사람이 코로나19를 이길 수 있는 것을 증명할 기회 아니겠나”라며 “직접 나서서 신자들에게 당국에 협력할 것을 육성으로 인터뷰해야지, 숨어서 편지 하나 올려놓는 방식은 아주 당당하지 못한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신천지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전체 신도 명단을 제공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이중적 행태가 감지되고 있어서 신빙성에 여러 가지 논란이 있다”고 주장했다. 신천지 측은 교육생은 지회 사원의 예비신도라며 중앙 차원에서 명단을 확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송 의원은 “청도 대남병원에서 열린 이 회장 형의 장례식에 참석한 사람들의 명단이 중요하다”며 “우한에 세워졌다는 신천지교회 교인들이 과연 그때 참석한 것인지 등 여러 상황이 정확히 파악돼야 경로를 추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은밀하게 활동 중인 신도들의 명단까지 숨김 없이 제공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어 “(신천지가) 예배 시설을 1,100군데 공개했는데, 간판이 없는 곳도 있어 (전체 시설을) 파악하기 어렵다”면서 “또 교육생이 있는 기관은 수시로 바뀌어 이러한 부분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송 의원은 “지금은 신천지 교인들이 자가 격리하고 이동을 자제해 줘야 할 때다. 신천지 측에 이동 제한을 요구해야 한다”고 정부에 강경한 대책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