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뚫린 국회 일시 폐쇄 
 본회의, 상임위 등 정치일정 올스톱 
24일 밤부터 25일 새벽 사이 국회의사당 본청 내 본회의장 방역이 실시되고 있다. 국회사무처제공
국회 전체가 방역 작업을 위해 폐쇄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부지 정문에 국회도서관 휴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이한호 기자
국회 본회의장에 대한 방역이 24일 밤과 25일 새벽에 걸쳐 실시되는 동안 본회의장에 하얀 소독 가스가 가득차 있다. 국회사무처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실을 방역원들이 소독하고 있다. 국회사무처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국회를 비롯한 여야 정치 일정이 이틀째 ‘올스톱’됐다. 한 확진자가 지난 19일 국회를 방문해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내대표 등을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며 국회 전체가 폐쇄된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여야는 24일부터 3일간 진행 예정이던 대정부질문과 상임위를 연기했다. 미래통합당의 공천면접 장소도 의원회관에서 본청으로 바뀌었다가 이내 중단됐다.

국회의사당에서는 24일부터 25일 오전까지 방역작업이 진행됐다. 국회 본청 내 본회의장을 비롯한 여야 지도부 회의실, 상임위 회의장 등에 대한 소독이 밤새 이어졌다. 재택 근무에 들어간 직원들이 출근하지 않으면서 25일 국회는 적막에 싸였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리는 국회 회의실이 소독되고 있다. 국회사무처제공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실이 소독되고 있다. 심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음성판정을 받았다. 국회사무처제공
국회 전체가 방역 작업을 위해 폐쇄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부지 정문에 정지표지판이 있다. 이한호 기자
국회 본회의장 입구의 로텐더홀에서 방역요원들이 줄지어 소독하고 있다. 국회사무처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